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소상공인 반발 조짐

남궁형진 hcn2

기사승인 2022.08.08  08:49:59

공유
default_news_ad1

[앵커멘트]
대통령실이 국정 운영에
반영하겠다며 실시한
국민제안 결과 가장 많은 
표를 얻었던 것이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였죠.

다만 대통령실은 
국민제안 투표 과정의
문제로 이 제안을
최종 선정하지
않았는데요.

지역 소상공인과 대형마트
종사자들은 여전히 불안과 
불만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남궁형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10년 전인 2012년 도입한 
대형마트 의무휴업.

//소제목 : 대형마트 의무휴업 시행 10년 만에 존폐 기로//

시행 초기 대형마트들의
반발에 충북지역 소상공인과
시민사회단체가 집회로 
대응하는 등 갈등이 일었었고

2013년 자치단체장 등이 
매월 두 차례 의무휴일을
지정하고 영업시간까지
제한하는 등 규제를 
강화하면서 현재에 
이르고 있습니다.

//소제목 : 지역소상공인 "생존권 문제…집회 등 대응할 것"//

전통시장 상인들은 
구체적인 수치는 없지만
대형마트 의무휴업일 
고객수와 매출이 
정상 영업일보다 높다며

의무휴업 폐지는 생존권 문제라고 
강조합니다.

또 정부가 의무휴업 유지가 
아닌 여론 수렴에 나서는 등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보고

필요에 따라 집회 등을 통해
대응한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 이명훈 충북상인연합회장//
"…"

지역 대형마트 종사자들 
역시 정부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소제목 : 마트 종사자 "의무휴업 폐지하면 휴식 없어"//

이들은 대형마트 의무휴업제가
폐지되면 그나마 보장됐던
휴식 시간이 없어진다며

의무휴업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CG in 전화 인터뷰 : 김일주 마트노조 홈플러스 대전세종충청본부장//
"한달에 두 번 가족과의 시간을 보내는데 이것마저 없어진다면 제일 힘든 상황들이 나타날 것 같아요. 조금은 직원들이나 노동자들이 쉴 시간을 가족과 함께 보낼 수 있도록…" CG out

정부가 뒤늦게 여론수렴을 거치겠다고
밝혔지만 대형마트 의무휴업제를 둔
논란은 여전한 상황.

정부의 성급한 정책 추진이 결국
10년 전 발생했던 사회적 갈등을
재연시킨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HCN 뉴스 남궁형진입니다. (영상취재 신현균)

남궁형진 hcn2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