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청주 오창 네오테크밸리 토지주 "산단 추진 철회하라"

임가영 hcn2

기사승인 2022.07.27  14:22:30

공유
default_news_ad1

[앵커멘트]
청주시 오창 네오테크밸리 조성 예정지 주민들이
산단 개발 철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청주시가 해당 사업 부지가
항공기 소음 피해 대책 지역임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인 제반 여건 조사 없이
서둘러 개발제한구역으로 묶어
사업 추진을 강행하려 한다며
사업 원천 무효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임가영 기자의 보돕니다.

=========================================
///청주 네오크크밸리 토지주 "산단 추진 원천 무효"///

청주시 네오테크밸리 편입 토지 소유자
50여명이 청주시 제2임시청사에 모였습니다.

시가 오창읍 각리와 기암리, 농소리 및
흥덕구 옥산면 남촌리 일원 등

450여만 제곱미터 규모에 조성 예정인
네오테크밸리 조성 사업에 대한
원천 무효를 주장하기 위해섭니다.

<현장음>
“..............................................”

이들은 이날 네오테크밸리 사업 추진 철회
300명의 서명이 담긴 탄원서를
시에 전달했습니다.

오창읍 일대는 소각장 등의 폐기물로
암 발병률이 타 지역에 비해 매우 높은 상황에

사업 예정지는 오창 일대 남은
친환경 곡창지대라며

오염물질 유발 개연성이 큰
대규모 산단 조성 자체를
납득할 수 없다며 반발했습니다.

<인터뷰 오현광 청주네오테크밸리주민대책위원장>
"............................."

///"청주시, 서둘러 사업 예정지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 지정고시"//

이들은 특히 시가 요식행위에 불과한
주민설명회 2주 뒤
서둘러 사업 예정지를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 고시 한 것은

시가 특정 사업 시행사를 밀어주기 위한
특혜 의혹에 휘말릴 수 있다며
사업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사업 예정지가 항공기 소음대책지역이자
비행안전구역임에도 불구하고

시가 이를 간과한 채 성급히 개발행위허가제한구역으로
묶은 것은 특혜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주장입니다.

<인터뷰 박정희 청주시의원>
“......................................”

앞서 시는 지난해 10월 A시행사가 제출한
투자의향서를 받아 이 부지를 2024년 10월까지
3년간 '개발행위허가 제한지역'으로 지정 고시했습니다.

지정 고시 두 달 뒤 사업 예정지가
국방부 소음대책지역이어서
사업 구역 변경 용역 등을 추진하고 있지만

정작 사업 시행사에서
구역 변경을 어떻게 할지,
언제쯤 산단 계획 승인을 신청 할지조차도
모르고 있는 상황입니다.

<전화 녹취 청주시청 신성장전략국 관계자> (음성변조 요청)
“저희가 시행하는 거면 시에서 주관으로 해서 알고 있는 상황이지만 현재 시에서 주관처가 아니기 때문에 이 내용에 가부는 어쨌든 +-어떤 지역에 포함되고 여부는 시행사에서 주지 않는 이상 저희는 받을 보고 알 수 밖에 없습니다.”

오창과학산업단지, 오송생명과학단지에 이어
청주 지역 세 번 째 규모의
산단 조성을 추진 중인 청주시.

약 1조 8천 억 원이 투입될 대형 산단 조성에
주먹구구식 행정은 아닌지 꼼꼼한 점검이 필요해보입니다.

HCNNEWNS임가영입니다.(영상취재 신현균)

임가영 hcn2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