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객 중심 'TV서비스'...LG헬로비전, 헬로TV 전면 개편

김상욱 기자 news@incable.co.kr

기사승인 2022.07.26  09:32:16

공유
default_news_ad1

- 고객에게 익숙한 OTT형 UI로 콘텐츠 탐색 편의 높여

(사진=LG헬로비전)

LG헬로비전이 케이블TV 서비스 헬로tv의 UI∙UX를 전면 개편하고, ‘고객 중심’ TV 서비스를 선보인다.

개편은 전체 디지털 가입자를 대상으로 이번 달부터 지역별로 순차적으로 진행됐다. 고객 편의성을 한층 높인 개편을 통해 케이블TV 경쟁력 강화와 고객 경험 혁신에 더욱 속도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개편은 고객들이 취향 저격 콘텐츠를 더 쉽고 편리하게, 언제나 끊김없이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

[개인별 취향 맞춰 콘텐츠 추천]

먼저, 개인별 취향에 맞춘 콘텐츠 추천 기능을 고도화했다. VOD 시청 이력, 시청 횟수 등을 분석해 고객이 가장 먼저 접하는 홈화면에 영화/TV방송/애니 등 맞춤형 콘텐츠를 추천한다. 기존 VOD 상세화면 하단이나 VOD 종료시 또는 마이메뉴에서 확인 가능했던 추천 콘텐츠를 홈화면에 배치함으로써, 고객들이 콘텐츠를 보다 다양하게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콘텐츠 탐색을 더 쉽고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메뉴 구성을 직관적으로 바꿨다. 리모컨으로 좌우를 이동해야 전체 메뉴 확인이 가능했던 기존 가로형 메뉴에서 주요 서비스와 전체 메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세로형 메뉴로 변경했다. 제철장터∙아이들나라∙넷플릭스 등 헬로tv 특화 서비스 접근이 더욱 간편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원하는 콘텐츠와 서비스는 바로 진입 가능하도록 접근성 강화]

원하는 콘텐츠와 서비스로 바로 진입 가능한 ‘브릿지홈’ 기능도 확대된다. ‘시청중 영상’을 홈화면에 배치해 TV를 켜면 리모컨 조작 한 번으로 시청 중이던 영상과 아이들나라∙넷플릭스∙디즈니플러스∙유튜브 등 헬로tv의 특화 서비스를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신동훈 LG헬로비전 서비스개발담당은 “이번 개편은 고객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콘텐츠만 남기는 게 목표였다”며 “고객들이 더욱 편리해진 UI∙UX로 200여 개 실시간 채널, 20만 편의 VOD 등 LG헬로비전의 고품질 서비스를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상욱 기자 news@incable.co.kr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