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양) 고양시청 신청사 '일시정지'…왜?

딜라이브TV 전진아 기자 jinaj@dlive.kr

기사승인 2022.07.26  08:53:28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멘트 】
민선 8기 고양시장직 인수위원회가
고양특례시 신청사 건립에
제동을 걸었다는 소식,
지난달 보도해 드렸는데요.
이 문제를 두고 시의회에서 
논쟁이 벌어졌습니다.
고양시는 사업 검토를 위해
일시적으로 정지했다는 입장인데,
자세한 내용
전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시청 신청사 건립 중단 문제가
고양특례시의회 첫 시정질문
화두에 올랐습니다.

임홍열 시의원은
관련 행정절차가 막바지에 이른 지금
신청사 건립을 멈춘 이유를 물었습니다.


( 임홍열 고양특례시의원 )
"이미 8부 능선에 도착한 신청사 건립사업에 원점 재검토라는 폭탄을 던진다면 3년 6개월에 걸친 행정과 그것에 든 기회비용, 유·무형의 천문학적인 비용은 누가 책임을 지게 되나요? 또 행정의 일관성은 어떻게 된다는 말입니까?"


이동환 시장은 원점 재검토가 아닌
일시적 정지라고 답했습니다.

기존 계획 2,950억 원에
사업비는 더 늘어날 텐데
전부 시 예산을 투입하긴 어렵다는 것.

'예산부담 없는 신청사 건립' 방안을 
찾겠다는 설명입니다.


(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
"물가 상승, 그런 걸 감안하고 최근에 인건비가 급증하는 그런 상황을 고려할 때 900억 가까이 더 증가될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생각이 듭니다. 이렇게 증가되는 추세라면 우리가 부담을 좀 줄여야 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민간자본 유치 논쟁도 이어졌습니다.

민자 사업으로 바꿔 다시 진행하면
시간만 더 늦어진다는 지적에,

장기적으로 봤을 때 사업 정지와 검토가
필요한 과정이라는 입장이 맞섰습니다.


( 임홍열 고양특례시의원 )
"민간 복합개발로 시청사를 지을 수 있다는 이야기인데 어떤 방법이 가능한지 모르겠습니다. 혹시 민간 도시개발을 해서 기부채납 받겠다고 생각하시는 겁니까? 이런 방법도 기간이 10년 이상 걸립니다."


(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
"최대한 빨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백년대계를 내다보고 청사를 제대로, 잘 만들어 가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에 접근을 했다는 것을 이해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신청사 부지의 
그린벨트 해제 이슈도 언급됐습니다.

이미 공공사업을 조건으로 해제된 만큼
민자유치 전환은 불가능하다는 
임 의원의 발언에

이 시장은 공공사업으로 진행하면서 
민자유치가 충분히 가능하다고 맞받았습니다.


( 임홍열 고양특례시의원 )
"경기도와 그리고 다 그 중앙부서하고 협의를 해야 됩니다. 누가 협의해 주겠습니까 이 문제를?"


(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
"우리가 단독으로 하는 것만 개념적으로 접근할 것이 아니라 같이 개발하게 되면 충분히 공공사업으로 접근할 수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보상 절차를 앞두고 멈춰선 
고양특례시 신청사 건립 사업.
 
민선 8기와 함께 시작된
신청사 중지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딜라이브 뉴스 전진아 입니다.

 

딜라이브TV 전진아 기자 jinaj@dlive.kr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