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양) 일산대교 다시 유료화…지역에선 반발

서울경기케이블tv 전진아 기자 jinaj@dlive.kr

기사승인 2021.11.24  16:37:48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멘트 】

일산대교 통행료 징수를 막았던

경기도 조치에

법원이 제동을 걸면서,

무료화 20여 일 만에

일산대교는 다시 요금을 받는

한강 다리가 됐습니다.

지역에선 반발이 커지고 있습니다.

전진아 기잡니다.

 

【 리포트 】

일산대교(주)가

경기도의 공익처분에 불복하며 제기한

집행정지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였습니다.

 

사업시행자 지정을 취소한

1차 공익처분에 이어

통행료 징수를 금지한 2차 공익처분도

'영업의 자유나 재산권을 침해한다'며

일산대교의 손을 들어준 겁니다.

 

경기도와 고양, 파주, 김포시는

법원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일산대교에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이한규/ 경기도 행정2부지사)

“경기 서북부 도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한 일산대교 주식회사에 대하여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도로는 공공재입니다. 교통이 곧 복지입니다. 특정 지역 도민에게 과도한 부담을 지우면 안 됩니다.”

 

 

또 고양, 파주, 김포시민들과

일산대교를 방문해

무료화에 대한 전향적인 협상을 촉구하며

 

올해 말까지 무료화에 필요한

통행료 60억 원을 선지급 하겠다고

제안했습니다.

 

 

(이재준/ 고양시장)

“시민들이 낼 돈 60억 원을 우리가 받아달라고, 선지급 하겠다고 해서 가급적이면 이것이 정당하게 받아들여져서 시민들이 이 기간 동안 우리 행정부가 협상하는 과정들을 지켜보시면서 무료화가 계속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일산대교는 18일부터

요금 징수를 재개한 상황.

 

시민들은 일산대교 통행료 재징수로

불편과 혼란이 크고

교통 기본권을 다시 침해받고 있다며

항의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결국 법정 다툼으로 넘어간

일산대교 무료화 여부는

내년에 나올 본안 소송 결과에

달렸습니다.

 

한편 경기도와 3개 시는

무료화 조치에 따라 발생한

통행료 20억 원을

올해 안에 정산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전진아 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전진아 기자 jinaj@dlive.kr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