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성동) 성수동 준공업지역, 용적률 대폭 완화

서울경기케이블TV 이주협 기자 leejh@dlive.kr

기사승인 2021.10.20  15:56:32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멘트 】
성동구 성수동 일대가
산업개발진흥지구로 지정된지
11년 만에
구체적인 활성화 방안이
마련됐습니다.
성동구는 해당 지역에
IT산업 관련 업종을 유치하기 위해
용적률 완화 대책을 내놨습니다.
이주협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1960년대, 준공업지역으로
지정됐던 성동구 성수동 일대.

하지만 기존의 산업시설이
노후화 되면서 옛 명성을
잃은지 오랩니다.

오히려 최근엔 지식산업센터가
들어서기 시작하면서
IT 관련 회사들이 성수동 일대에
유입되고 있는 추셉니다.

상황이 이렇자 성동구가
성수동 준공업지역 일대를
활성화 시키기 위한 대책을 내놨습니다.

성수동2가 일대 57만 8천 제곱미터가
IT 산업 유통개발진흥지구로
지정된 가운데
관련 업종을 유치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한 것.

정보통신업체나 연구개발업체가
입점하는 신축 건물에 대해
용적률 완화 혜택을 주기로
결정한 겁니다.

노후된 산업시설을 재생시키고
규모 있는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섭니다.

이에 따라 성수동 준공업지역의
최대 용적률이 560%까지 적용되고
건축물 최고 높이도
120M까지 허용됩니다.

관련업종 유치와 함께
공공시설을 기부채납 할 경우
용적률은 최대 800%까지 적용됩니다.

또 첨단산업 업체 종사자들을 위한
편의시설 확보를 위해
음식점과 병원 등이 입점하는
건물에 대해서도
용적률 완화 혜택이 적용됩니다.
 
이와 함께 조경이나
휴게시설이 들어서지 않는
전면공지를 조성해
보행환경을 개선하겠다는 계획입니다.

한편 2018년 기준으로
120여개의 첨단산업 업체가
성수동 일대에 유입됐고
2000여명 이상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이주협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이주협 기자 leejh@dlive.kr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