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TV, 5.18 특집 증언 다큐 '내가 거기 있었다'

송태훈 기자 news@incable.co.kr

기사승인 2021.05.13  15:01:24

공유
default_news_ad1

- 당시 현장을 취재한 美 '볼티모어 선' 기자의 증언

'브레드리 마틴' 前 볼티모어 선 기자 (사진=KTV 국민방송)

1980년 5월 26일 전남도청에서 광주 시민군의 윤상원 대변인을 마지막으로 인터뷰했던 브래들리 마틴 기자의 생생한 증언이 전파를 탄다.

KTV 국민방송은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미국 일간지 '볼티모어 선'의 기자로 현장을 취재했던 브래들리 마틴과의 인터뷰를 담은 5.18 특집 증언 다큐멘터리 <내가 거기 있었다(I was there)>를 방송한다.

브래들리 마틴은 '푸른눈의 목격자'로 불리는 '위르겐 힌츠페터', 당시 계엄군에 의해 진압된 전남도청에 가장 먼저 들어간 외국 기자로 알려진 '노먼 소프' 등과 함께 1980년 5월 광주에 있었던 10명 남짓한 외신 기자들 중 하나였다.

마지막 진압 작전이 실행되기 직전인 26일 전남도청에선 외신 기자들과 시민군의 만남이 이뤄지고, 마틴은 이 자리에서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을 마주한다.

이날 방송에선 40여 년 전 현장 취재기자의 눈을 통해 본 광주의 참혹한 실상을 생생히 들어보고, 민주주의를 지키려 목숨을 내놓았던 광주시민들의 항쟁이 갖는 역사적 의미를 짚어본다.

코로나19 감염병의 여파로 인터뷰는 미국 현지와 한국을 잇는 화상 연결을 통해 진행됐다.

한편 이에 앞선 16일 오전 11시 20분에는 'PD 리포트 이슈 본'과 5.18 특집으로 마련한 '5.18 왜곡, 이제는 끝내야 할 때' 편이 방송된다.

지난 40여 년간 북한의 배후조종설 등 5.18을 향해 가해진 끊임없는 왜곡의 역사를 돌아보고, 기나긴 왜곡의 사슬을 끊어낼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한다.

송태훈 기자 news@incable.co.kr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