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성북) 성북제1구역,공공재개발 추진…'관건은 주민동의'

서울경기케이블TV 박선화 기자 victory307@dlive.kr

기사승인 2020.10.19  15:29:37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멘트 】
낮은 사업성탓에
재개발이 막힌 
성북 제1구역.
최근 이 지역
재개발 추진위원회가
정부 주도형
'공공 재개발'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꺼져가던 재개발 불씨를
살려보겠다는 건데,
관건은 주민 동의입니다.
박선화 기자의 보돕니다.

【 리포트 】
성북동 179-68번지 일대
성북제1구역입니다.

이 지역이 재개발 사업지으로
지정된 건 지난 2001년.

기대는 컸지만
사업은 답보상태에 놓였습니다.

층고 제한과 낮은 용적률이
발목을 잡았던 겁니다.


( 오병천 위원장 / 성북1구역 재개발추진위원회 )
"2001년도부터 지금까지 재개발을 추진해 오고 있는데요. 사업이 장기화된 이유는 용적률이 낮고 층고 제한의 규제를 받기 때문에…"


재개발 추진위원회측은
현재 공공재개발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공공재개발은
LH와 SH가 주도하는 재개발 사업.

낮은 사업성과
조합 갈등 탓에 정체 된
재개발 사업지에 한에
공공이 나서 개발하겠다는 것입니다.


공공재개발시 
용적률 상향과 기부 채납 완화 등의 
혜택이 주어집니다.
 
대신 공동주택 전체 물량 가운데
일정량을 임대아파트로 제공해야합니다.


( LH 관계자 )
"용적률의 완화 부분입니다. 도시계획심의를 거쳐서 법정 상한 용적률의 120%까지(주택 건축을 허용합니다.) 종상향의 조건은 어느 정도의 기부채납이 있고요. "


관건은 주민 동의.

사업 추진을 위해선
토지등 소유자 2/3가 동의해야 하고
토지면적 절반 이상의
소유자가 동의해야합니다.

하지만 이 지역 주민 상당수는 고령층.

공공재개발의 경우
민간개발과 비교해
중도금을 분담금의
60%가 아니라 40%만 내면 되지만

고령층 입장에선
이마저도 부담스럽다는 겁니다.


( 성북제1구역 주민 )
"재개발해서 성북동 살기 좋은 동네여서 살았는데 돈 내고 쫓겨날 수도 있잖아요. 주민이 기부채납해야 돼요. 분양권 받기 위해서는 분담금이 더 많아지잖아요."


여기에 최근 2∼3년 새
신축 공사를 한 빌라와
기존 상가 소유자의 반대도 거센 상황.

또 다른 주민 갈등의
불쏘시개가 될 여지가 있습니다.

한편 서울지역 공공재개발
후보지 신청 마감은 
내달 4일까지이며,

최종 후보지 선정 발표는
내년 3월로 예정돼 있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박선화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박선화 기자 victory307@dlive.kr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