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광진) 지하화 사업, 광진구 "균형 발전 위해 반드시 필요"

서울경기케이블TV 조성협 기자 jshkh@dlive.kr

기사승인 2019.11.11  17:18:05

공유
default_news_ad1

【 앵커멘트 】
지하철 2호선 지상 구간을
지하화하는 사업에 대한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이 자리에서 광진구는
2호선 지상 구간으로 인해
도심 공간 구조가 왜곡됐다며
지역의 균형적 발전을 위해
지상 구간의 지하화 사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보도에 조성협 기잡니다.

【 VCR 】
성동과 광진, 송파구를 잇는
지하철 2호선 지상 본선 구간은
모두 9.02km.

이중 광진구를 지나는 구간은 3.1km로,
건대입구역과 구의역, 강변역이
이에 해당합니다.

특히 이 구간은 광진구의 주요 도심 지역으로
지상철로 인해 중심지 기능이 약화되고,
도시 공간 구조의 왜곡이 발생했습니다.

더구나 최근
동서울터미널 현대화 사업이 가속화되고,
구의 자양 유도정비구역의
대규모 개발을 눈 앞에 둔 상황에서
지상철의 지하화는 필수 선결 과제라는 게
광진구의 설명.

이 때문에 2년 전 서울시가 시행한
지하화 사업 관련 타당성 용역에서
사업성이 떨어진다고 나타난 결과는
현재 상황과 맞지 않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추미애
국회의원


【 VCR 】
더불어 서울의료원처럼 적자 수익에도 불구하고
공익성을 이유로 시행되는 사업이 많다며
지상철 지하화 역시 공익의 시각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지상 구간 교각 구조물의 유지 관리 비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데다
교각의 교체 주기를 고려할 때
오히려 지하화 사업이 더 경제적이라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김선갑
광진구청장

【 VCR 】
이에 대해 서울시는
광진구의 입장은 이해한다면서도

최소 2조원이라는 막대한 예산이
들어가는 사업인데다
투입 대비 효율이 떨어지는 만큼
현재 지하화 사업에 대해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딜라이브 서울경기케이블TV 조성협입니다.

서울경기케이블TV 조성협 기자 jshkh@dlive.kr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