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케이블TV, ‘지역 성장’ 견인해온 성공사례 발표

권정아 기자 news@incable.co.kr

기사승인 2019.10.01  09:47:43

공유
default_news_ad1

- 26일(목) 2019 광주 ACE Fair, 일자리 창출, 마을미디어플랫폼, 종합재난대응 시스템 등 노하우 공유

케이블TV가 탄탄한 지역네트워크를 무기로 지역발전을 견인해온 다양한 성공사례를 발표해 눈길을 모았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회장 김성진)는 9월 26일(목)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2019 케이블TV 특별 세미나>를 열고 방송서비스를 넘어 다양한 지역현안을 해결하고 중재하는 감초역할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서경방송, 82.1% 점유율 ․ 5개 계열사 통해 지역민 일자리 창출 기여>

서부경남지역에서 82.1%의 높은 방송가입점유율을 보유한 서경방송(대표 윤철지)은 탄탄한 지역 네트워크를 활용, 지역이 필요로 하는 종합서비스를 제공하며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발표를 맡은 곽재균 국장은 “서경방송은 방송서비스 이외에도 전기·통신공사, 콘텐츠제작사, 여행사, 렌트카, 골프장 총 5개 계열회사를 운영하는 자산 1,770억원의 튼실한 지역사업자”라고 소개했다. 지역에 뿌리 내린 이들 사업장에서 지역민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준 것은 물론이고, 이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사업이 가능해 졌다는 설명이다. 문화행사기획, 공연티켓 판매, 방송광고대행의 문화·광고사업부터 CCTV 전용회선, 공공와이파이 구축하는 ICT 분야까지 지역 발전을 위한 신규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곽국장은 “기업이 홀로 성장하지 않고 지역과 함께 발전하는 모델 개발을 위해 전직원이 아이디어를 내고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재무현황부터 가입자관리방법, 기술투자 방향 등 종합서비스 제공을 위한 운영 노하우와 전략을 공유했다.

26일 광주에서 진행된 케이블TV특별세미나에서 곽재균 서경방송 국장이 지역성장을 견인해온 지역채널의 성공사례를 발표 하고 있다

 

<티브로드, 지역민과 함께 만든 마을미디어 플랫폼>

티브로드(대표 강신웅)가 소개한 모델은 단순 시청자를 넘어선 지역민으로서 참여하는 ‘마을미디어 플랫폼’ 조성에 대해서다.

발표를 맡은 송재혁 국장은 케이블TV가 미디어 운동의 조력자 역할을 수행하여 지역민참여를 더욱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티브로드는 전국미디어센터협의회, 시청자미디어재단과 협업하여 새로운 형태의 마을미디어센터를 구성했다. 지역민이 직접 마을기반의 콘텐츠를 제작하고 지역채널에 고정 편성하는 등 현재 마을미디어 플랫폼은 티브로드 계열 전체로 확대되어 활발히 운영하고 있다.

지역민의 참여는 선거와 토론, 재난상황으로도 확장되어 전개되고 있다. 동시지방선거 당시, 후보자토론회에 이어 유권자가 출연하는 대시민토론회를 열고, 후보자의 정책을 시민들이 직접 검증하는 정책콘서트도 개최했다. 재난발생 시, 시민과 전화연결을 통해 피해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하고, 뉴스에 보도하는 등 티브로드는 지역민들의 미디어참여 영역을 확장해가는 노력의 중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케이블TV특별세미나에서 송재혁 티브로드 보도제작본부 총괄국장이 지역민과 함께하는 지역채널의 마을미디어 플랫폼 조성 사례를 발표 하고 있다

 

<CJ헬로, 종합재난대응 플랫폼으로서 존재 증명>

태풍 지진 등의 재난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을 보유하고 있는 CJ헬로(대표 변동식)의 경우 ‘종합 재난 대응 플랫폼’으로서의 노하우를 공유했다. 특히 지난 4월 강원도 일대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 재난상황에서 지역민의 안전을 지키는 가장 빠르고 체계적인 뉴스 보도로 지역채널의 존재 이유를 증명해 보였던 사례가 복기됐다.

CJ헬로 이수진 팀장은 각종 재난상황에서 지역의 실질적인 종합재난대응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한 지역채널과 사회공헌캠프를 소개했다. CJ헬로는 강원도 대형 산불 당시, 46시간 연속 생방송 뉴스특보를 진행하는 동시에 종합재난관리시스템을 가동했었다. 이재민 대피소에 구호 부스를 설치하여 물품을 제공하는 등 긴급구호활동을 진행하였고, 임직원 봉사로 복구에 힘을 보탰다. 이 같은 활약에 힘입은 CJ헬로는 전국민 모금방송과 온라인 기부캠페인으로 18억원을 모아 기부하기 까지 했다. 재난예방에서 사후 관리까지 종합재난대응 플랫폼으로서의 존재를 증명한 것이다.

케이블TV특별세미나에서 이수진 CJ헬로 CSV경영팀장이 CJ헬로 재난방송을 통해 본 지역채널의 역할과 의미를 주제로 발표 하고 있다

 

한편 이날 발제에 참여한 공공미디어연구소 김동준 소장은 지자체와 케이블TV가 계약을 기반으로 공동사업을 활발히 추진해 윈윈구조를 가져가고 있는 일본 사례를 소개하며 국내는 방송법상 지역채널에 대한 뉴스 해설·논평 금지, 채널구성과 운용 규정, 의무편성 등 각종 불필요한 규제로 성장을 저해하고 있다며 아쉬운 대목을 지적했다.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김성진 회장은 “지역별 특성에 맞는 성공사례 발표로 SO간 공유할 점이 많은 자리였다”며 “공적책무를 온전히 수행하고 있는 케이블TV에 대한 지역콘텐츠 제작 지원 확대 및 지역방송 정의 포함 등 차별적인 규제 개선이 시급히 이뤄져야한다”고 말했다.

 

26일 14시 광주 ACE Fair 세미나장(209호)에서 개최된 케이블TV특별세미나에서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김성진 회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권정아 기자 news@incable.co.kr

<저작권자 © 인사이드케이블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